신고리3호기 운영허가 반대 공동 기자회견

지역: 
그룹/사이트명 : 

<신고리3호기 운영허가 반대 원자력안전위 앞 기자회견>

 

밀양의 눈물은 신고리3호기에서 시작되었습니다.

 

신고리 3호기에는 으레 '밀양송전탑 사태', 2013년 여름을 찜통으로 몰아넣었던 '원전비리, 제어케이블 시험성적서 위조', 'UAE 수출 모델', '노동자 3명 질소 중독 사망' 이 함께 따라붙습니다.

 

밀양 송전탑 공사를 서두르는 이유가 바로 신고리3호기 완공 때문이었죠.

 

그런데, 밀양 송전탑이 완공된지 4개월이 지났지만, 정작 신고리3호기는 운영허가도 받지 못했네요. 그 어마어마한 폭력의 명분이 바로 신고리 3호기였는데 말입니다.

 

신고리 3호기는 고리1호기의 3배에 해당하는 설비용량 1400MW의 초대형 핵발전소입니다. 세계최초로 가동되는 모델입니다. 그리고, 60년동안 돌리겠답니다.

 

정말 걱정스럽습니다. 이제 고리 지역은 세계 최대 핵발전단지로 거듭나게 되었습니다.

 

그 결정을 한다는 오늘 서울 광화문 원자력안전위원회 앞에서 밀양대책위, 청도대책위, 밀양송전탑전국대책회의, 핵없는사회공동행동, 반핵부산대책위, 삼척반투위, 월성이주대책위, 녹색당 등이 공동으로 기자회견을 하였습니다.

 

오늘 기자회견에는 특히 대만에서 98% 진행된 4호기 원전을 막아낸 대만의 탈핵활동가들이 함께 하여 기운을 북돋워주었습니다.

 

그러나, 이 위험천만한짓을 자행하는 일이 이렇게 저들의 일방드라이브로 처리되어도 되는 것인지, 우리의 약함과 현실을 생각하며 내내 마음 무겁기도 한 시간이었습니다.

 


저작자 표시
키워드: